올해 장애인기능경기대회 참가자격 변경

본문 바로가기
복지뉴스
늘 처음처럼 언제나 따뜻한 마음으로, 늘 처음의 마음으로 장애인 재활과 지역사회의 복지증진을 위해 대구장애인종합복지관이 함께 하겠습니다.
> 자료실 > 복지뉴스
복지뉴스

올해 장애인기능경기대회 참가자격 변경

최고관리자 0 59

워드프로세서 등 4개, ‘중증장애인’으로 확대

‘화훼장식’, ‘네일아트’ 직종 필기시험 폐지


지난해 7월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라 올해부터 장애인기능경기대회 참가자격이 변경됐다. 또한 장애유형에 따라 대회 참가에 제약이 될 수 있는 필기시험이 폐지됐다.

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‘2020년도 장애인기능경기대회 변경사항’을 공지했다.

먼저 지난해 7월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라 장애인기능경기대회 총 4개 종목에서의 참가자격이 변경됐다.

기존 뇌병변 1급의 ‘워드프로세서’는 뇌병변 중증장애인으로 확대됐다. 여기서 중증장애인은 ‘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시행령’에 따른 중증장애인 기준으로, ‘뇌성마비, 외상성 뇌손상, 뇌졸중 등 뇌의 기질적 병변으로 인해 발생한 신체적 장애로 보행이나 일상생활의 동작 등에 상당한 제약을 받는 사람’이다.

‘점역‧교정’은 시각 1~3급에서 역시 시각 중증장애인으로 변경됐다. 장애인고용촉진법상 시각 중증장애인 기준은 ▲나쁜 눈의 시력이 0.02 이하인 사람 ▲좋은 눈의 시력이 0.2 이하인 사람 ▲두 눈의 시야가 각각 주시점에서 10도 이하로 남은 사람 ▲두 눈의 시야 2분의 1 이상을 잃은 사람이 해당한다.

이외에도 기존 시각 1~3급의 참가자격이었던 ‘안마’와 ‘번역’ 종목도 시각 중증장애인으로 함께 변경됐다.

또한 공단은 장애유형(발달, 청각장애인 등)에 따라 대회 참가에 제약이 될 수 있는 필기시험을 폐지했다. 필기시험 폐지 직종은 ‘화훼장식’, ‘네일아트’직종이다.

단, 지방대회의 참가신청자가 대회 예상준비 인원을 초과할 경우 간단하게 실시할 수 있는 실기과제로 본선 진출을 위한 선발전을 실시할 수 있다.

-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(ablenews.co.kr)-

-이슬기 기자-


0 Comments
제목